보험을 필요로 하지만 막상 가입이 망설여지는 이유가 몇 가지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나의 과거 질병 이력에 대해 알려야 한다는 부담감입니다. 게다가 이 때문에 보험 가입이 거절된 경험이 있다면 더 주저되는게 사실입니다.

아팠던 사람일수록 필요성을 더 체감하게 되는 보험. 왜 꼭 과거 나의 질병 이력을 알려야만 할까요?

계약 전 알릴 의무의 필요성

보험 계약 전, 계약자 또는 피보험자에게 주어지는 의무가 있습니다. 보험사가 질문한 사항에 대하여 알고 있는 내용을 반드시 사실대로 알려야 하는 이 의무를 “계약 전 알릴 의무”라 하며, 「상법」상 “고지의무”와 같습니다.

이런 의무가 주어지는 이유는 보험사가 개개인의 직업이나 병력 등을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대신 알릴 의무 질문지를 통해 확인된 사항을 토대로 내부적으로 판단하여 보험 인수 여부나 인수 조건을 결정하게 됩니다. 그래서 정확한 ‘고지’는 보험 가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이자 향후 보험금 지급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즉, 정확하게 고지하지 않는다면 정작 사고가 발생했을 때 예상했던 보장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을 꼭 유의해야 합니다.

계약 전 알릴 의무 주요 내용

그렇다면 계약 전 알려야만 하는 사항들은 어떤 게 있을까요? 몇 가지 주요한 내용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한화손해보험 알릴 의무 주요 내용>

1. 최근 3개월 이내에 의료행위를 받은 사실이 있습니까? (질병확정진단, 질병의심소견, 치료, 입원, 수술(제왕절개포함), 투약(약물 상시 복용) )

최근접 사고력에 대한 확인으로 가장 엄격한 심사가 이루어지는 부분입니다. 보험가입 3개월 이내에 의료행위를 받아 해당되는 사실이 있다면 전부 고지를 해야 합니다.

2. 최근 1년 이내에 의사로부터 진찰 또는 검사를 통하여 추가검사(재검사)를 받은 사실이 있습니까?

보험 가입 1년이내에 질환의 확진이 아니더라도 질환의 의심으로 추가 검사가 이루어졌다면, 이 또한 고지를 해야 합니다. (검사 결과 이상이 없다 하더라도 반드시 고지를 해야 합니다)

3. 최근 5년 이내에 의료 행위를 받은 사실이 있습니까? (입원, 수술, 계속해서 7일이상 치료, 계속해서 30일 이상 투약)

최근 5년이라는 장기간의 의료행위에 대한 고지인 만큼, 자칫 누락하거나 잘못 고지하는 경우가 잦은 사항입니다.

이중 ‘계속해서 7일’은 연속 7일이 아니라 5년 이내 합산 7일을 이야기하는 것임을 유의해야 합니다. ‘계속해서 30일 이상 투약’의 경우도, 처방받은 기간이 30일이 넘는다면 실제로 복용을 하지 않았더라도 반드시 고지를 해야 합니다.

4. 최근 5년 이내에 중대 질병으로 의료행위를 받은 사실이 있습니까?

암, 백혈병,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 심장판막증, 간경화증, 뇌졸중증, 당뇨병, 에이즈, 직장 또는 항문질환 (실손보험가입 시)으로 인한 5년이내 의료행위 여부를 고지해야 합니다.

5. 그 외 알릴 의무

운전, 오토바이, 개인형 이동장치, 직업, 키, 몸무게, 소득 등 알릴의무 질문에 대해 직접 정확하게 고지해야 합니다.

알릴 의무 위반의 효과

이런 알릴 의무를 위반하면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약관상 손해의 발생여부에 관계없이 회사가 별도로 정하는 방법에 따라 보험계약을 해지하거나, 보장을 제한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고지한 내용은 담당 보험설계사에게 구두로 전달한 것으로 충분한 것이 아니며, 내가 알린대로 청약서에 정확하게 적혀 있는 것을 꼭 확인하셔야 합니다.

이제 알릴 의무의 필요성에 대해 이해가 되셨나요?

알릴 의무에 따라 고지해야 할 내용들이 있다고, 보험가입이 무조건 안되는 것은 아닙니다. 고지 내용에 따라, 심사를 위해 추가 서류를 요청하기도 하고, 일부 보험료 할증이나, 부위별, 일정기간 부담보(면책)등의 조건 조정을 통해 보험가입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다음 시간에는 이처럼 고지할 내용이 많아 보험 가입이 어려운 분들에게 적합한, 알릴 의무의 항목을 줄인 간편 고지 상품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확인필-제2022-1100063-전사(2022.02.08~2023.02.07)


홍창섭은

‘보험은 상품이 아니라 사람이다’는 보험 철학을 가진 13년차 전문 보험인이다. 현재 더베스트금융서비스 라이프파트너스 지점장으로 재직중이며, 고객이 꼭 알아야 하는 보험의 바른정보를 전하기 위해 카카오 브런치 작가, 블로그 (착한보험설계사 섭이) 및 유튜브채널 (라이프파트너스)을 운영하고, 보험설계사 대상 교육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

금융과 친구가 되고 싶다면
INSTORIES를 구독해 보세요.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