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이, NFT, 블록체인, 암호화폐… 이 중 당신이 알고 있는 용어는 몇 가지입니까? 영국의 유력 시사 주간지인 이코노미스트에서 “금융을 파괴하는 세 가지 기술 트렌드 중 하나”라고 평하며 커버스토리로 다루기도 한 디파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디파이(탈중앙화된 금융 시스템(Decentralized Finance))란?

디파이(De-Fi)란 탈 중앙화된 금융 시스템(Decentralized Finance)의 약자로서, 탈 중앙화된 분산 금융 또는 분산 재정을 의미합니다. 기존의 은행을 통한 금융 시스템을 시파이(C-Fi) 중앙화 금융이라 부르는데, 반대로 개인들이 금융의 주체가 되는 시스템을 디파이라고 말합니다. 즉,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금융기관(은행 등) 중개자 없이도 자산 송금, 대출, 파생상품 거래가 가능하도록 만든 서비스를 통칭합니다. 
디파이 통계 사이트 디파이 펄스에 따르면, 전 세계 디파이 시장에 예치된 자산 규모는 10월 19일 기준 963억 달러(약 114조 원)로, 1년 전인 지난해 10월에 비해 5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국내 은행의 원화 저축성예금(1504조 원)과 비교하면 7.6%에 불과한 규모지만, 짧은 기간 내에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가상 자산 시장의 ‘새로운 대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기존 금융 시스템과 디파이의 차이점은?

기존 금융 시스템인 시파이(C-Fi) 중앙화 금융과 디파이(De-Fi) 탈 중앙화 금융의 가장 큰 차이점은 중개자의 유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은행의 예치∙대출 서비스와 같이 전통 금융시장과 디파이는 기능적으로 비슷하지만 은행과 같이 책임을 지고 관리하는 중개자(통상적인 은행 또는 법원 등) 없이 블록체인 위에서 투자자들이 직접 암호화폐를 빌려주고 돌려받는다는 점이 큰 차이입니다.

디파이의 장점은?

디파이가 가지는 여러 긍정적인 속성 중 대표적인 장점을 꼽아보자면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첫 번째로는, 투명성(Transparency)입니다. 디파이는 퍼블릭 블록체인과 ‘스마트(Smart)’한 ‘컨트랙(Contract∙계약)을 이용해 금융상품 거래와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누구나 언제든지 이 정보를 접근할 수 있는 투명성이 확보되어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두 번째는, 공개성(Openness)입니다.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이용하는 데 아무런 허가나 절차가 필요 없기 때문에 이 서비스가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사용자는 국적과 상관없이 쉽게 접속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세 번째는, 신속성(Promptness)입니다. ‘스마트 컨트랙’에 의해 처리된 트랜잭션은 즉각적인 효력을 발생합니다. 통상 하루가 걸리는 국제 송금도 스마트 컨트랙을 이용하여 1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네 번째는, 저렴성(Affordability)과 효율성(Efficiency)입니다. 디파이에서는 블록체인에서 해당 거래를 증명해 주기 때문에 각 금융기관이 별도로 운영하고 관리해야 하는 폐쇄적인 구조가 아니어서 비용 절감은 물론, 매우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다섯 번째는 혁신성(Innovativeness)입니다. 4차 핀테크라고 할 수 있는 디파이는 현실 화폐 및 금융 경제와 연결되지 않고 블록체인 네트워크상에서 그 자체로 금융서비스를 창출하였습니다. 그래서 한 마디로 “새로운 금융의 탄생”이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디파이 서비스는?

디파이 서비스 분야는 현대 대출(Lending)이 47%로 가장 높고 탈 중앙화 거래소(Decentralized Exchange: Dex)가 36%이며, 점차 자산관리(Assets), 파생상품(Derivatives) 등으로 영역이 다양화되는 추세입니다. 최근 들어 카카오, 네이버와 같은 빅 테크 기업에서도 블록체인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를 통해 디파이 사업으로 확장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디파이가 점점 ‘주류화’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그 동안 디파이에 큰 관심이 없던 사람들이나 기관에서도 서서히 디파이를 주목하기 시작했다는 점이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의 한계점과 앞으로의 전망

디파이가 갖고 있는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만큼 아직 해결하지 못한 한계점도 분명 존재합니다. 먼저, 디파이를 포함한 가상 자산 시장 규제가 큰 리스크 요인입니다. 최근 국내 가상 자산 시장도 금융당국의 거래소 구조조정에 따라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대형 4개사 체제로 재편됐습니다. 디파이 시장 또한 향후 규모가 커질수록 당국의 감독권 아래 놓을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즉, 혁신과 규제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것이 디파이 시장의 큰 숙제입니다. 또한,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신뢰성에 대한 문제도 있습니다. 위에 언급한 대로 디파이의 경우 오픈소스로 외부에 공개가 된 탓에 해킹 공격에 취약하다는 점도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금융과 친구가 되고 싶다면
INSTORIES를 구독해 보세요.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