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보험 이야기>

통계청의 2019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2019년 사망자의 3대 사인은 암, 심장 질환, 폐렴으로

전체 사망의 45.9%를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질병으로 인한 사망은 늘 우리 가까이에 있는데요.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죽음이지만

어느 날 갑자기 시한부 판정을 받게 되었을 때

담담하게 죽음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영화 속 보험이야기’ 6편. 시한부 판정이 불행의 시작일 뿐이었던 리차드의 ‘웃픈’ 이야기 ‘수상한 교수’

어떻게 보셨나요?

영화나 드라마에 등장하는 시한부 인생을 맞은 인물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삶의 마지막을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이곤 합니다.

‘리차드’처럼 자신에게 찾아온 비극에 기발하게 대처할 수도 있겠지만

보험이라는 안전한 방법을 통해 불확실한 삶에 늘 대비하며 살아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와 함께 풀어보는 영화 속 보험이야기!

지금까지 6화동안 영화라는 친근한 주제를 통해 보험 상식을 쉽게 배울 수 있어서

유익하면서도 즐거운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동안 영화 속 보험이야기를 시청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만나요~

금융과 친구가 되고 싶다면
INSTORIES를 구독해 보세요.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